헤어진 후에 남자와 여자는 서로 다른 모습을 보인다고 합니다.

 

여자의 경우


처음 이별을 하면 혼자 슬픔에 잠깁니다.

친한친구들과 술한잔을 하며 울고..또 울고..

그러다 체념합니다...

 

그래...어짜피 우리는 맞지 않았어...

차라리 잘된거야...


하지만 이 체념도 점차점차 분노로 변하죠.

나 이용당한거 같아...

그...XX가 ...!사랑을 미끼로 날 이용한거야

그리고 불신한다

다시는 사랑이나 남자따윈 믿지 않겠어!!~

 

하지만 이 사실을 천천히 잊어가죠...

다음 사람이 생기면 언제 그랬냐는 듯...

절차를 반복합니다.


처음에는 니가 나중에 후회할 만큼...

사람이 되어서 나타날꺼야...등등...

복수심을 품지만...

다음 사람이 생기면 아예 무관심해져서

행복하든 말든 신경도 안쓰고...

예전과 같은 절차를 반복합니다..

 



  
        < 영화 " 냉정과 열정사이" 중에서 > 



남자의 경우

 

여자와 약간다릅니다. 헤어진 다음에는 오히려 홀가분합니다.

토이의 '여전히 아름다운지'의 가사를 보면...

이러한 남자의 심리상태가 아주 아름답게

미화되어 나타납니다.


처음엔 혼자라는게 편했지 자유로운 선택과 시간에

너의 기억을 지운듯 했어 정말 난 그런 줄로 알았어

이런 노래가사처럼...


물론 진심으로 사랑하고..차인 경우에는 다르겠지만...

점차 시간이 가고, 그사람과 함께했던 추억에 잠기게 되지요.

함께 걷던길...함께 쇼핑했던 그 거리...


상상을 하며 조금씩 가슴이 저며옵니다.

예전에 함께 했던 수많은 추억들에 감상에 빠지며

눈물을 흘릴때도 있죠..


그러다가 괜히 끊는 전화도 걸고 난리를 칩니다.

하지만 돌아오는 것은 냉정한 그녀의 한마디 뿐...


내가 나쁜놈이었어...하면서 자괴감에 빠지기도 한다.

아주 나쁜놈은 가뜩이나 힘들어하는 여자를...

다시 흔들리게 합니다.

우리 다시 시작하면 안될까?? 라면서


 

커플들은 이런 절차를 거쳐서 점차 현실에 눈을뜨게 됩니다.

감정과 열정이란 얼마나 믿을 수 없는 것인가...

그리고 순수했을 때는 믿었던 그 사랑들이..

점차 잊혀져 가며, 현실을 바라보게 되고

그렇게 서로의 조건을 맞춰가며 사랑을 하게 됩니다..

정말 슬프지만..


 

이 이유는..
 

감정이 어차피 영원할 수 없는 것이라면,

눈에 보이는 가치가 있는 쪽이 훨씬낫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은 점차 현실적으로 변해갑니다....

정말 슬픈일이지만.......

 

그리고 지금까지도 그 사람을 이렇게 애타게 기다리고 그리워 하지만..


추천은 3대를 흥하게 합니다.







[ 제가 좋아하는 책들~~ 이미지 클릭하시면 상세하게 보실수 있습니다!!]



                        

Posted by 맨파워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스마일맨 민석 2010.04.27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헤어지는 것 자체가 모두에게 슬픔이죠...
    하지만 남자가 더 힘이 드는 것은... 맞는 것 같아요.

    여자는 사랑할때 전부를 주고 헤어질때 전부를 가져가지만,
    남자는 사랑할때 반만 주고, 헤어질때 나머지 반을 준다...

    이런말이... 사람마다 다르기는 해도
    제가 남자라 맞는 듯 해요 ^^;;

  2. 하결사랑 2010.04.27 1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공감 가네요.
    저 같은 경우에도 위에 예를 든 여인네와 비슷한 과정을 거친듯 해서 웃고 갑니다.

  3. 카타리나^^ 2010.04.27 1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을 할때 최선을 다했다면 헤어진후에도 쉽게 감정을 정리할수 있다는 말도 있죠 ㅎㅎ

  4. 끝없는 수다 2010.04.27 16: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이제 3대가 흥하겠죠? ㅋㅋㅋ 저는 그래서 헤어지면 무셔요~ 무신 저주를 할지~ 지가 먼저 헤어지가 그래놓고 ㅋㅋㅋ

  5. ♡ 아로마 ♡ 2010.04.27 1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헤어지면 그냥 서로 잊어주는게 정신 건강에 좋다능 ;;;

  6. 핑구야 날자 2010.04.27 1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외로 남자들이 약하더라구요,,, 남자의 순정이 더 무서운 법...

  7. Phoebe Chung 2010.04.27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헤어졌으면 그자리에서 잊어 버리는게 뒤에 올 사랑에 대한 예의지요.ㅋㅋㅋ

  8. @파란연필@ 2010.04.27 1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남자들이 첫사랑을 절대로 못잊고 가슴속에 품고 사는가봐요...^^

  9. 하얀잉크 2010.04.27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다시 링크해주셨네요. 감사합니다. ^^ 그런데 우측 하단의 view 랭킹이 왜이렇게 낮으신가 봤더니 다음뷰 랭킹을 그대로 올리셨네요. 소스 붙이실때 차세대육체적 님의 블로그 주소를 붙이셔야 돼요. 아마 아시는 내용일텐데 깜빡 하신거 같네요. ^^

  10. 불탄 2010.04.27 2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
    정말 그랬던 것 같군요. 공감이 참 많이 됩니다. ㅡ.,ㅡ

  11. rims 2010.04.27 2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사람 나름이겠죠?

    일방적으로 헤어지자고 통보하고
    일방적으로 끊어버린 상대에게는 포함되지 않는거겠죠.

    남자보는 눈이 낮았나봐요.

    어떻게 그렇게 일방적으로 자기 할 말만 하고 전화를 끊을 수 있는건지...

  12. 오지코리아 2010.04.27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별의 아픔은 다 한가지겠죠.
    또한,
    새로운 사람이 생기면 다 잊고 시작하는것도 똑 같죠.

  13. 스윗루미 2010.04.27 2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반대라고 생각해왔는데 웬지 남자들은 금방 잊을 거라고 생각을 해왔어요;;

  14. Zorro 2010.04.28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제대로 공감이 갑니다..
    제 경우란 딱 똑같군요.. 어서 새로운 사랑이 제게도 찾아왔음 좋겠다는...ㅎㅎ

  15. 베 니 2010.04.28 0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는 이런 글들 자체가 신선하고 귀엽죠?

  16. 티런 2010.04.28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위에서 봐도 그렇터군요^^~
    저도 약한 남자랍니다.ㅎㅎ

  17. 그런가요 2010.04.28 0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담담하게 이별을 전하는 그였기에.저는 남자야말로
    금방 잊고..그렇게 깊은사이였어도.저렇게 쉽게 버릴수 있는거구나.싶었는데..

    사람 나름이겠죠.

    여자사람인 저는 그때..써주신것처럼 절차를 반복하다..훨씬 많은 세월이 지나고
    다시 가슴이 아파오기도 합니다.
    그땐 오히려 분노로 잊었다고 생각했는데
    참 희한하죠..시간이 약이되는게 아니라.
    오히려 좋은 기억만 남고...가슴이 아파오는건 세월이 가도 동일하니까요.

    오히려 더 담담히 아무렇지 않게 새 사람 만나 살고 있는 그가.
    미울법도 한데..미워하질 않는 제가 참 밉네요.

  18. 오러 2010.04.28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별은.. 어떤 종류의 이별도 아프지요.
    살아가는건 이별에 익숙해 지는 과정이 아닐까요..;;

  19. 두두맨 2010.07.06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봤습니다. 차세대육체적님... 저 요즘 외롭습니다.ㅠㅠ

  20. 비키니짐(VKNY GYM) 2017.01.18 1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생이 만남과 헤어짐의 연속







남자에게 있어 이별한 옛사랑이란.. 문신과 훈장이다.

살아가면서 수많은 여자들과 스치고, 그중 몇몇과 사랑에 빠진다.

그중에는 내가 먼저 이별을 통보한 사람도, 내게 통보를 한 사람..

잠시만 떨어져있어도 너무 그리웠던 사람...나에게 모든것을 헌신해 주었던 사람....

많은 여자들이 있었지만..


어떤 여자들은 내게 문신이 되었고, 어떤 여자들은 내게 훈장이 되었다.

여자들은 말한다.

남자는 다 똑같다고....이별을 한 후에라도 다른 사랑을 찾아 떠나는 그런 존재라고.

하지만 그녀들은 알까.

남자들은 이별하는 그 순간 자신의 이름이 그 남자의 리스트에 때로는 훈장으로, 때로는 문신으로 남는다는것을..



훈장으로 남게되는 옛 여자.

친구들과의 술자리에서 자주 도마위에 오르게 된다.

그때 그런 여자가 있었지...외모중 어디가 참 예뻤지...성격은 어디가 너무 못됬었지...

그렇게 술자리 안주거리 밖에 안되는 버러지 같은 추억으로 남겨져 버리지.....

여자들은 남자들이 왜 그런 이야기 하는지 아마 이해할수 없을거야.


하지만 말야, 한 여자가 남자에게 문신으로 남겨져 버리면.


이별한 후에도 이 박혀버린 문신을 없애기 위해 계속해서 추억이라는 상처를 파내야하지.

상처가 곪고 찢어져도 반드시 제거해야해...

그렇지 않으면 그 어떤 다른 문신을 새길수가 없거든...

아무리 애를 써도 결국 흉터는 남아버리지...

이 흉터를 볼때마다 마음이 아파. 차라리 아예 이 문신을 새기지 말아버릴걸.

그러면 이렇게 아프지 않을텐데.....



차라리 더 예쁘게 문신을 만들걸.

그렇더라면 후회하지 않았을텐데....

여자들은 알까....남자에게 있어, 문신이 되어버린 한사람의 존재는 지울수가 없다는 것을...




                                    


                                       추천은 블로거에게 주시는 가장 큰 선물입니다!!
Posted by 맨파워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인식스 2010.03.31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부터 알고 있겠습니다.(?)

    여자들도, 가끔은 문신이 새겨지는것 같아요ㅠㅠ

  2. 내영아 2010.03.31 1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 여자고 남자고를 떠나서 진심으로 사랑했다면
    그 사람이 이세상에 숨쉬고 있는것 자체가 행복할지도 모르죠 ..

  3. 미자라지 2010.04.01 0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신같지만...지나가면 모두 훈장이 되죠...
    나쁜여자든 좋은여자든...만나면서 뭔가를 깨닫게 해주니..ㅋ

  4. 라라윈 2010.04.01 0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신과 훈장....
    비유가 확 와 닿습니다....
    헤어져도 그 사람과의 추억은 평생 헤어질 수가 없는 것 같아요..

  5. 못된준코 2010.04.01 0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각인되었다고 할까요? 머리속에..또는 가슴속에...
    말로야...잊었다고 하지만...
    때때로 생활속에서 마주치는.....그녀의 잔상들 때문에....가슴이 아리고 쓰릴 때가 많죠.`~~

  6. 티런 2010.04.01 0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와닿는 말씀이네요..
    편안한 하루되세요~~

  7. 원펀치쓰리깡 2010.04.01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팍팍 와닿네요
    좋은 하루되세요

  8. 머니야 머니야 2010.04.01 0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도록 남을 수 밖에 없는것 같네요..
    특히 남자들은 지나간 연인에게 생각이 많이 남는다고들 하지요^^;;

  9. 셀러오 2010.04.01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안좋은 일이 있으셨던 것은 아니죠?^^
    문신과 사랑... 저리네요

  10. 푸샵 2010.04.01 16: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옆모습이 준수하시군여.....차세대님~ ^-^. 가장 좋은 건 잊는 것이겠죠. 추억의 상자에 담아둔채~ 시간이 흘러 가끔 꺼내보는 것~ 남은 시간도 행복한 시간되세요.

  11. 아하라한 2010.04.01 1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신처럼 지울려고 애써도 지울수 없는 존재...아픈 추억...ㅎㅎ

  12. 드자이너김군 2010.04.01 1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자들과 남자들은 기본적으로 감성 라인이 완전히 다르기 때문에 아마 이해하지 못할것 같아요.
    남자가 여자들을 이해하지 못하는것 처럼..ㅎ

  13. 불탄 2010.04.01 2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흉터에 똬리를 틀고 앉은 기억을 떨치기에 너무나 많은 시간을 허비했나봅니다.
    잔잔했던 마음에 파문을 그리시네요. 하하.. 씁쓸한 웃음...
    잘 읽었습니다.

  14. 2proo 2010.04.02 0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아... 기억을 헤집어 놓으시는군요..
    격하게 공감합니다..... ㅠㅠ 지워지지 않는 문신...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15. MK 문 2010.04.02 0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문신...헤어진여자친구...왠지 공감이..확 다가오는..

  16. 악랄가츠 2010.04.02 0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전에 흉터다 라고 혼자 다이어리 비슷하게 쓴 게 있는데 ㄷㄷㄷ
    역시 일맥상통하네요 ㅜㅜ

  17. 하늘엔별 2010.04.02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신이 심하면 주홍글씨가 되어 버리더군요. ^^;;

  18. 밋첼™ 2010.04.02 1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이 인간에게 준 가장 큰 선물이 망각이라고 하죠..^^
    문신도 시간이 가면 조금은 연해지듯.. 시간이 해결하기도 하더군요.
    남는 것은 추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