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블로그 이전 관계로 재발행 글입니다.


요즘들어 과중한 회사업무덕에 허리가 많이 아파왔습니다..쩝..

이제 겨우 서른살인데 벌써부터 몸이 이러면 안되는데 말입니다.

오늘의 포스팅은 얼마전에 이 아픈 허리덕에 안마를 많이 가게 되었는데, 안마방 아줌마가 한국으로

국제결혼을 간다고 하네요. 그래서 이렇게 글로 공유하자 쓰게 되었습니.


중국에서 살다보니 국제결혼을 참~많이 보게 됩니다.

그중에는 행복하게 사는 사람도 있지마는 세상사가 항상 질투와 시기가 따르는 것인지 이혼하고,

불행하게 된 사람들도 많이 보게 되는데....










< 좋아! 한번 눌러주시면 제가 정말 좋아라 한답니다!! >


보통 그래도 알콩달콩 잘사는 사람들은 연애결혼을 하는 사람들이고,

한방에 훅 가버린 사람들을 보면 주로 업체를 통해서 결혼을 하는 사람들이 많더라~ 이겁니다.

이제 국제화 사회도 다가오고, 국제결혼도 흠될게 없는 것이긴 하지만 업체를 통해 돈주고 사는 결혼을 

우리는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요??

 
한국과 중국은 문화부터가 너무 달라, 연애결혼에 있어서도 많은 갈등을 초래합니다.


중국에서는 결혼할때 남자가 부담해야 하는 부분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문화가 달라서일까....한국의 경우에는 남자와 여자가 서로 어느정도 맞추어서 부담하지만, 중국의

경우에는 여자가 만약 재산이 없을경우에는 남자가 다 부담하거나,

또 결혼할때 리차이진 - 젖값 이라고 하는 그지같은 풍습이 있는데, 

이 젖값이란것이 결혼을 하면 지금까지 이렇게
딸을 키워준 댓가로 남자측에서는

여자의 부모에게 어느정도의 돈을 부담해야 하는 풍습입니다.



이 리차이진이라고 하는것이 참 거시기 한데....

보통 한국돈 3~4백만원 정도 하는데 도시의 경우에는 더한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어떤곳은 몇천만원 까지 하니, 속된말로 딸팔아먹는 나라라고 하는 사람들도 많이 들었습니다.

결혼 준비금도 아니고, 그저 부모에게 주는돈이 몇천만원!!


업체를 통한 국제결혼도 마찬가지로, 이 리차이진과 더불어 더 많은 돈을 부담해야 합니다.

뉴스에서 봤는데, 가끔 국제결혼 업체를 통해 처자를 소개받으면 , ㅇㅇ 대학졸업 ,xx 회사 출신 이러면서

스펙이 아주 좋다고 합니다.



이거 믿는 사람 있는가??

글 서두에 이야기 한대로, 안마방 따지에(누나)가 한국에 시집을 간다면서 하는 말이,

결혼하는 남자는 나이가 현재 45살이고, 세차장을 운영한다고...

그래서 한국으로 가기위해 한국말을 배우며, 남자에게는 현재 작은 회사에서 업무를 보고 있다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쩝....이게 바로 국제결혼의 실상입니다. 

가끔 국제 결혼 업체 광고를 보곤 하는데...그런 광고 볼때마다....

이런~~거짓말쟁이들...


생각해보면 중국에서 멀쩡한 직장 다니고 어느정도 재산이 있다면 구태여 한국으로 시집갈 이유가

무엇이 있겠는가...

연애결혼도 아니고 업체결혼이 말이지요...

결국 이것도 여자를 물건처럼 취급하는건 아닌지... 

사랑하는 결혼은 결국 끝이 보일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나저나 이게 1년전 일인데....그 누나는 시집 갔는지 모르겠네..

아이리스처럼 자신의 신분은 모두 숨긴채 말이죠...


여튼..잘살았으면 좋겠건만....





추천과 댓글은 3대를 흥하게 한답니다.

Posted by 맨파워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갑자기 생각이 난 사건이 하나 있었다.


연예면 신문에 준코가 붐과의 열애설에 대해서 해명한 기사가 떴다.

당시 유행했던 붐의 유행어가 떠오른다. "제가 좀 경솔했습니다."

그렇다. 그는 정말 좀 "경솔"했다.


그리고 이번에는 준코도 "경솔했다."

아무리 나라가 다르다고 한들, 그리고 일본에 "만난다"와 "사귄다" 라는 단어가 다른들,  

서로 바보가 아닌 이상에는 착각할수 없다.

뭐...본인은 일본어를 하지는 못한다.


하지만, 다른 국가의 여자들과의 만남속에서 느낀것은, 문화나 환경은 달라도 사랑에

대해서만은 서로에게 잘보이려고 노력하는 그저 보통 남녀일 뿐이다.

준코가 이해가 되지 않는것은 굳이 이제와서 해명하려는 모습이 우스울 뿐이다.

그리고 해명하려면 일찍 하던가, 왜 붐이 군대간 이상황을 이용하여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는지도

모르겠고 말이다.


준코와 붐의 이야기는 여기에서 접고,

그러면 다른 국가여자들과 연애를 하게 되면 어떤 차이가 있을까??









첫째는 언어이다.


언어는 그 나라의 언어를 내가 직접 배우던지, 상대방이 나의 언어를 배우던지 하는 방법밖에는 없다.

정 뭐하면 영어를 공부하던가... 그래도 언어가 장벽이 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

한마디도 안 통하는 상황에서의 사랑이란 거의 있을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끌린다고 하는 사람들은 착각마시라, 사랑이 아니라 성욕에 끌린것이다.

물론 어느정도의 간단한 회화만 되어도.... 충분히 만남을 이어갈수는 있다.






둘째는 남녀의 역할 담당 구분이다.


그것 아는가?

이 부분은 오히려 한국여자들과의 만남보다 외국사람들과 오히려 잘 통할수가 있다.

한국은 남녀평등을 외치며, (오죽하면 남보원이라는 개그프로까지 나왔겠는가.) 점점

구분이 사라지고 있지만, 외국여자들과의 교제는 서로 완전히 1:1이라는 것을 인식해서,

웬만한 평등이 이루어진다.

또 서로간의 문화를 알고 있다면 더욱 이해는 커져간다.

예를 들어 외국녀가 한국에서는 여자들이 모든 집안일을 한다라는 것을 인식하고 있을때, 남자가 거들어주고

도와주면, "너는 보통 한국남자가 아니구나!!" 이런 소리도 듣는다.

물론 오랫동안 사귀게 되면, 한국남자의 본색(?)이 나오게 되면서 실망감을 때로는 주기도 하지만...

그때쯤이면 서로 이해를 많이 하게 되기때문에 나름 괜찮게 맞추어져 간다.












셋째, 결혼에 대해서 만큼은....


결혼으로 들어가게 되면 상당히 힘든 부분이 있게 된다.

어느쪽이 되든간에 한쪽이 많은것을 포기하게될 상황이 오기때문이다.

그리고 어느정도 사회적지위가 있지 않은 이상에는 국제결혼까지 골인하게 되는 경우는 드물다.

(연애결혼에 있어서.)


이제, 많은 사람들이 국제결혼에 대해 관대해져서
 
예전만큼 안 좋은 인식이 있지는 않다.

지금은 오히려 사귀는 커플 본인들이 더욱 힘들어 한다.

한국사회에서 국제결혼이란 상당히 많은 것을 포기하는 것을 의미한다.

거주 및 2세 문제를 해결해야 하며, 웬만한 자본이 있지 않고서는

양국을 오가며 들어가는 돈을 보충할수 있는 재력이 있어야한다.


또 결혼에 있어서는 양국간의 다른 문화차이에 부딫치게 되면

갈등은 더욱 심해질수 밖에 없다.

본인은 국제결혼은 괜찮다고 생각하는 반면에, 그래도....결혼은 한국인과의

결혼이 더 적합하지 않나...이런생각을 가끔 한다.

결혼은 현실이기에.....

안타깝게도 헤어지는 많은 커플들을 외국에서 보면서..(필자 본인도) 한번 써내려가봤다.

두서가 없어서 죄송합니다~


추천과 댓글은 3대를 흥하게 합니다.



                       
Posted by 맨파워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