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19일 오전 5시쯤 이외수 트위터에 가수 하하가

“선생님 전 이제 막 소집해제 한 하하라고 합니다. 완전 사랑합니다. 제동형한테도 말씀 많이 들었어요

건강하시고 승리하세요. 아 떨려 사랑합니다. 송은이씨에게도 답장 좀 주세요”라고 남긴글에

이외수선생님이 같은날 오전 10시에 단 댓글이 오늘 도마위에 떠올랐다.


그리고 댓글들은 당연히 비난이 폭주하고있다.

필자는 대체 하하가 무엇을 잘못했고 (공익을 간게 석연치 않긴 하더라도 이것은 제외해야하지 않을까)

왜 욕을 먹는지 당최 알수가 없을뿐이다. 댓글중에 정말 심한것은..


스타킹나와서 강호동 유재석 비교하면서 자신이 무슨 예능거물인냥..

아 진짜 천식인데 공익가고 헤비스모커.. 진짜 기생충같다 ..

이런 댓글까지 달리고 있는 상황이다.


하하의 글은 그저 안부인사일 뿐, 분명 그 아무것도 아니다.

지금 이글을 보시는 여러분들, 진심으로 이외수 선생이 하하에게 저글을 썼다고 생각하는가?

필자는 아무리 봐도 모르겠다. 그리고 만약...이외수 선생이 이런글을 썼다고 하면....

그 역시도 비난을 받아야 마땅하다. 아무리 사회적지위가 있는 사람이라 할지라도....

그의 트위터글은 욕만뺀 순수한 비난이다.

특정인물을 지목한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결국은, 인터넷 기자들이 문제다.

저 글은 분명 지난달 19일이라고 쓰여있다. 지난달에 있던 글 중...껀수있나 한참 찾아보고....

기자의 상상에서 마음대로 만들어낸 기사라고밖에는 생각되어지지 않는다.

이런 기사가 나오지도 않았는데 네티즌들이 먼저 지목할 이유도 없을텐데..



기자들 마음대로 네티즌들 사이에서 들끓고 있다고 기사를 내서 한
연예인을 인간쓰레기까지

내려버리는 행태에 약간 울컥하기도 한다. 댓글들을 보면서...인터넷 기자들에게 농락당하는 듯한

기분이 드는 것은 나뿐일까?? 결국 하하는 안부인사 한번 잘못했다가 또 한번 당하고 말았다. 악플들로 인해

저세상으로 떠난 연예인들이...이렇게 많은데 사람들이란..어쩔수 없는것 같다.

이제 악플은 애들 장난수준이 아니다. 하지만 악플 이전에...기자들이 정말 반성하고 제대로된 기사를

좀 내주었으면 좋겠다. 기자와 블로거가 대체 다른게 뭔가....

블로거는 상상이 가능하지만 기자는 올바른 정보만을 보도하는거 아닌가?

인터넷 서핑 몇번하고
여행 다녀온기분으로 쓰는 기자들은 정말 좀 반성좀 했으면 한다.





                                

Posted by 맨파워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