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주변에 이성에게 인기가 참 많은 친구들이 하나씩은 꼭 있게 마련이다.

나역시도 그런데, 어제 오랜만에 그 친구와 함께 네이트온으로 문자를 하게 되었다.

고등학교 때부터 친했던 그 친구, 오랜만에 연락이 되니 반갑기도 하고, 서로의 안부를 물어보며

그동안의 궁금했던 것들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그러면서 갑자기 자기 여자친구와 삼자대화를 하잔다.


그 친구는 당시 3년 이상 사귀던 여자친구가 있었다.

그런데 짧게 전송되는 한마디 문자.


" xx 이 아니니까 조심해줘라..."


허걱!! 바쁘다 보니 반년동안 연락을 못하게 되었는데,

그새 여자가 바뀌었단 말인가!?

참..능력도 좋은 놈이다. 잠시 이야기를 해보았는데, 하하호호.. 벌써 이 친구에게 흠뻑 빠졌나 보다.

물론 이친구가 잘생기기도 했지만, 벌써 6년째 백수.


과연 어떤 매력이 있는 것일까 궁금하기 이루 말할수가 없다. 나와 친구의 나이는 30살,

무조건 외모나 성격만 보고
연애를 할 나이는 아니기때문에 나는 궁금증이 일수밖에 없었다.

"야, 넌 정말 능력도 좋다. 대체 어떻게 했길래 5살이나 어린 처자를 백수주제에 어떻게 꼬신게냐??"

"ㅋㅋ 글쎄다...다 내 매력이 아닐까?"

처음으로 자신이 여자에게 작업하고 접근할때의 방법에 대해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팝스관련] 연애,스타일

< 그저 김승우는 부러울따름이지...ㅋ>


자신은 무조건 첫째도 자신감, 둘째도 자신감 이라는 것이다.


내가 백수라고 해서 기죽을 필요도 없고, (현재 사법고시생이다.) 더욱 큰 미래가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여자에게 보여주는 것이다. 물론 그 친구가 말빨이 아주 끝내주는 것은 당연지사이지만...

그리고 외모도 충분히 가꾸어야 하는데, 말그대로 멋진옷을 입는것도 중요하지만,
 
잘정돈된 손톱과 깔끔한
헤어스타일을 여자들은 더욱 선호하기 때문에

수시로 관리를 해줘야 한다는 것이다.



피부에 신경을 많이 쓴다는 그친구에 말에 오랜만에 팩을 하나 살생각이 불끈 들게 만든다.

또 하나는 밀고 당기기를 잘하는 것인데 , 자신은 이것을 밀땅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저 때로는 잘해주고, 너무 만만하게 기어오르지 않도록 (나이차가 5살 차이가 나기때문에.) 하는 것인데,

그점을 여자들이 많이 좋아해 준다고 한단다. 물론 멋진 외모가 최대한 뒷받침 되어줘야 겠지만...^^

사실 남자들이 생각하는 만큼 여자들은 복잡하게 생각하지만은 않는 것 같다.

오히려 여자들에 대한 선입견을 남자들이 더 키우고 있는 것은 아닌지...

다시한번 생각해 보게 하는 시간이다. ㅎㅎ






추천과 댓글은 3대를 흥하게 해준답니다~ ^^


Posted by 맨파워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