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생각이 난 사건이 하나 있었다.


연예면 신문에 준코가 붐과의 열애설에 대해서 해명한 기사가 떴다.

당시 유행했던 붐의 유행어가 떠오른다. "제가 좀 경솔했습니다."

그렇다. 그는 정말 좀 "경솔"했다.


그리고 이번에는 준코도 "경솔했다."

아무리 나라가 다르다고 한들, 그리고 일본에 "만난다"와 "사귄다" 라는 단어가 다른들,  

서로 바보가 아닌 이상에는 착각할수 없다.

뭐...본인은 일본어를 하지는 못한다.


하지만, 다른 국가의 여자들과의 만남속에서 느낀것은, 문화나 환경은 달라도 사랑에

대해서만은 서로에게 잘보이려고 노력하는 그저 보통 남녀일 뿐이다.

준코가 이해가 되지 않는것은 굳이 이제와서 해명하려는 모습이 우스울 뿐이다.

그리고 해명하려면 일찍 하던가, 왜 붐이 군대간 이상황을 이용하여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는지도

모르겠고 말이다.


준코와 붐의 이야기는 여기에서 접고,

그러면 다른 국가여자들과 연애를 하게 되면 어떤 차이가 있을까??









첫째는 언어이다.


언어는 그 나라의 언어를 내가 직접 배우던지, 상대방이 나의 언어를 배우던지 하는 방법밖에는 없다.

정 뭐하면 영어를 공부하던가... 그래도 언어가 장벽이 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

한마디도 안 통하는 상황에서의 사랑이란 거의 있을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끌린다고 하는 사람들은 착각마시라, 사랑이 아니라 성욕에 끌린것이다.

물론 어느정도의 간단한 회화만 되어도.... 충분히 만남을 이어갈수는 있다.






둘째는 남녀의 역할 담당 구분이다.


그것 아는가?

이 부분은 오히려 한국여자들과의 만남보다 외국사람들과 오히려 잘 통할수가 있다.

한국은 남녀평등을 외치며, (오죽하면 남보원이라는 개그프로까지 나왔겠는가.) 점점

구분이 사라지고 있지만, 외국여자들과의 교제는 서로 완전히 1:1이라는 것을 인식해서,

웬만한 평등이 이루어진다.

또 서로간의 문화를 알고 있다면 더욱 이해는 커져간다.

예를 들어 외국녀가 한국에서는 여자들이 모든 집안일을 한다라는 것을 인식하고 있을때, 남자가 거들어주고

도와주면, "너는 보통 한국남자가 아니구나!!" 이런 소리도 듣는다.

물론 오랫동안 사귀게 되면, 한국남자의 본색(?)이 나오게 되면서 실망감을 때로는 주기도 하지만...

그때쯤이면 서로 이해를 많이 하게 되기때문에 나름 괜찮게 맞추어져 간다.












셋째, 결혼에 대해서 만큼은....


결혼으로 들어가게 되면 상당히 힘든 부분이 있게 된다.

어느쪽이 되든간에 한쪽이 많은것을 포기하게될 상황이 오기때문이다.

그리고 어느정도 사회적지위가 있지 않은 이상에는 국제결혼까지 골인하게 되는 경우는 드물다.

(연애결혼에 있어서.)


이제, 많은 사람들이 국제결혼에 대해 관대해져서
 
예전만큼 안 좋은 인식이 있지는 않다.

지금은 오히려 사귀는 커플 본인들이 더욱 힘들어 한다.

한국사회에서 국제결혼이란 상당히 많은 것을 포기하는 것을 의미한다.

거주 및 2세 문제를 해결해야 하며, 웬만한 자본이 있지 않고서는

양국을 오가며 들어가는 돈을 보충할수 있는 재력이 있어야한다.


또 결혼에 있어서는 양국간의 다른 문화차이에 부딫치게 되면

갈등은 더욱 심해질수 밖에 없다.

본인은 국제결혼은 괜찮다고 생각하는 반면에, 그래도....결혼은 한국인과의

결혼이 더 적합하지 않나...이런생각을 가끔 한다.

결혼은 현실이기에.....

안타깝게도 헤어지는 많은 커플들을 외국에서 보면서..(필자 본인도) 한번 써내려가봤다.

두서가 없어서 죄송합니다~


추천과 댓글은 3대를 흥하게 합니다.



                       
Posted by 맨파워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