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육체적이 어제 오랜~만에 영화를 한편 보고 왔답니다.

오오..!! 완전 들뜬 마음~

종로 낙원동 허리우드 극장을 다녀왔답니다.

G20때문인지 사람들이 정말 무쟈~게 많더군요.

게다가 경찰들까지 많았다는..쩝...






도착한 낙원상가 4층에 있는 허리우드 극장,

저희는 허리우드 옆에 있는 서울아트 시네마에서 "레인보우"라는 영화를 보았답니다.

표를 받으려 기다리는 중인데..

표 나눠주는 처자가 정말 알흠다웠다는...ㅋ





에쿠...흔들렸네요!!

어쨌든 인증샷..





오늘 볼 영화는 "레인보우" 였습니다.

배우나 감독이나..첨 들어본 사람들이라 좀 생소했다는..

40살 아줌마의 영화감독을 꿈꾸는 이야기라는 정보를 듣고 보았지요.

웬지 진부할것 같은 느낌도..!!





시간이 좀 남아서...돌아다녀보니 여기저기에 배우와 감독들의 사진이 더덕더덕 붙어있더군요.





아..누가 봐도 흐뭇한 원빈 사마..





영화가 시작 되었습니다. 감독과 영화 배우들이 인사를 하더군요.

중요한건...아무도 모르겠다는...으윽....





감독님이 말하기를..." 이 영화는 분명 좋아하실 분도 계실 것이고, 싫어하실 분도 계실것입니다.

사람 냄새나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고, 사람이야기 입니다."

이렇게 이야기를 하시더군요.


사람냄새나는 영화라...그리고 음악이 있는 영화.

첫 시작은 그렇게 멋드러졌고, 차세대육체적은 그래, 얼마나 잘만들었는지 한번 보자..

라는 도전적인 생각으로 영화를 보았답니다. 


- 대한민국 40대 아줌마, 영화감독을 꿈꾸다


"당신의 거지같은 이상과 현실을 똑같이 생각하지마"


평범했던 대한민국의 아줌마 지완, 꿈꾸던 영화감독이라는 꿈을 위하여 직장을 그만두고

영화판에 뛰어든다.

충무로에만 뛰어들면 영화가 만들어지는 줄 알았다...


허나 5년동안 시나리오를 고치고 또 고쳐도 판타지와 음악을 결합시킨 

지완의 영화에 투자자들은 눈길도 주지 않는다...





정말 웃겼던 장면, 시나리오만 쓴다고 구박하는 남편때문에

지완은 머리에 전구를 쓴채 시나리오 작업에 몰두.

자주 가위에 눌리는 스트레스...

마치 지금의 내 모습같은 모습에 심히 공감을...






아들마저 노래가사로 엄마를 무시하고....





밤샘작업에 몰두하고, 고치고 고쳤으나...





실패에 좌절감도 맛보고..





후배 작품에 엑스트라로 출연해서 욕먹고 얻어맞고...(극중이지만..)





소리라도 질러서 억울한 마음을 풀어보려도 하고....





때론 위로를 받아도 전혀 도움이 되지 못하고...지완, 그녀는 첫 영화를 완성시켜서

꿈을 이룰수 있을까? (결과는 이야기 하지 않겠음...우훗!!)


영화를 보고나서 극심한 후유증에 시달렸답니다.


자신의 꿈을 위해서 주변의 가장 소중한 사람들의 괄시도 참아내야하고,

몰아쳐오는 세파에도 휩쓸려야 하고...

그래도 견뎌내어 자신의 꿈을 이루어내려는 지완..


지완의 극중 대사 중,

"투자자들이 뭐가 중요해요, 나는 사람들에게 하고싶은 이야기가 있어요."

제가 처음 일을 시작했을때, 제주변사람들 역시 "넌 아직 어려서.." 라는 이야기를

많이들어서 마음에 작은 생채기들이 생기곤 했죠.


"레인보우" 이 영화는 꿈에대한 거창한 휴먼스토리가 아닙니다.


감독이 말했던 사람이야기, 바로 그 사람이야기 입니다.

꿈을 향해 나아가다 사람에게 당하는 괄시, 좌절 그리고 시련등을 지완은 너무나도 완벽하게

표현해 주었습니다. ( 말그대로 배우...예쁘지도 않고 오히려 못난 이시대의 한물간 아줌마..)


모두가 꿈을 이야기 합니다.

나는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뭐든지 할수있다...!! 모두가 이야기하고..

전에"코요테어글리"라는 영화를 보았을때는 그저 동화같은 꿈이야기 였지만,

레인보우, 정말 마치 나를 보는 듯한 느낌을 견딜수 없어

결국 영화가 끝나고 소주를 한잔 들이켰지요..







영화가 끝나고 돌아가는 길의 종로거리가...웬지 허전해 보이더군요.

당신에게는 어떤 꿈이 있습니까?

그리고 그 꿈을 위해 좌절과 시련을 맛볼 준비가 되었습니까?





배우들 마저 정말 사람냄새가 나는 영화...

"레인보우" 꿈을 향해 도전하는 젊음들이 보았음 하는 영화입니다...




 
Posted by 맨파워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INGO 2010.11.13 1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을 꾸고, 또 그 꿈을 위해 뛰는 삶이 진정 아름다운 삶이 아닐까 싶습니다. ^^

  2. 하결사랑 2010.11.13 1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이라...그러고보니 생각해본지 오래네요.
    아이들 잘 크고 가정 행복하고...이것만으로는 제 꿈이 아니겠지요?
    꿈이라..곰곰히 생각해봐야겠네요.

  3. 리브Oh 2010.11.13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공감가네요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서 자신을 넘어서고 현실을 넘어서고
    주변사람들의 시선까지 극복해야 하는 숙제가 있죠
    가장 힘든 것은 꿈을 쫓는 자신에 대한 시선들..
    가끔은 부담되고 싫을 때가 잇더라구요 저도
    보고 싶어지는 영화네요^^

  4. 무릉도원 2010.11.13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좌절과 시련이 더 큰 꿈을 이루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가을에 영화 한 편....레인보우가 딱일 것 같다는 예감이 드는군요...
    잘 보고 갑니다...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5. 핑구야 날자 2010.11.13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0대 아줌마의 정체성이 그려지는 영화겠군요,,, 소주같은 영화라... 공감이 갑니다,

  6. suyeoni 2010.11.14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좋은영화일것 같은데요.
    전 이렇게 잔잔한 사람얘기를 너무 좋아하거든요.
    근데 저기 저 답답한마음을 소리질러서 푸는 저 아주머니의 표정은
    정말 리얼해요..!!!
    오랫만이에요 차세대님 :)

  7. pennpenn 2010.11.14 0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극장가서 영화본지 오래되었는데
    급 땡깁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8. 꽁보리밥 2010.11.14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살아가는 사람 이야기로군요.
    뛰어나지도 발 나지도 않은 그러나 열심히
    살아보려 애쓰는 사람이야기....

  9. 딩동과나 2010.11.14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신문에서 기사랑줄거리 자세하게 감독 인터뷰 한거 보고
    음.. 좋은 영화같긴한데
    참 보러갈 용기가 안 생길거 같다..ㅠㅠ 는 생각을 했어요..
    너무 현실적인 이야기에요 .. 슬퍼요 ㅎㅎㅎ

  10. 선민아빠 2010.11.16 09: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을 꾸고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그게 바로 사람사는 이야기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