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차세대육체적입니닷!!

 

월요일이 시작되니..다시 업무가 시작되면서...

으윽..월요병에 걸린듯 합니다.

오늘은 많은 분들이 필요하실지 몰라,

어학연수 정보를 한번 올려보려 합니다.

제목하야..!!

"어학연수를 꼭 북경가야하나?" 입니다.

보통 외국어를 공부하러 갈때..가장 많이 따지는 것이 바로 그나라의 표준어를 배울수 있느냐 없느냐를 

많이 따지고들 합니다.

 





예전에 로버트 할리처럼..."안녕하세여!! 할린데예~" 요런거는 어느정도 로버트 할리님도 표준말에 

정통한후 사투리를 배워서 그런거겠지만, 만약 표준말을 못하고 외국인이 사투리를 쓴다면 좀 웃기긴 하겠죠.

 

자 그렇다면...당연히 중국어를 배울때도 표준어를 배워야 할터인데...

오늘의 제목이 중국의 수도인 북경을 가지말라고 주문하는 걸까요?

  

    한국은 서울말이 표준어, 중국은?   


간혹 수강생이 전화를 하셔서 상담을 하실때..

[ 차세대육체적의 상미중국어  http://cafe.daum.net/sangmichinese]


많이들 물어보시는 것중 하나가 북경어에 관해서 입니다. 

 

한국에서의 표준어라고 하면 당연히 서울말 이라고 할수 있지요.

하지만 혹시 지금 이 글을 보시는 분들에게 질문을 드립니다.

 

"미국의 표준어는 워싱턴 말일까요??"

또 하나,  

"북경말이 정말 표준어 일까요?"

입니다.


미국의 수도는 워싱턴인데...저는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워싱턴으로 어학연수 다녀온 주변인을

본적이 없답니다.

제가 아는 사람들은 대부분 보스턴이나...엘에이 쪽을 다녀온 사람들은 봤어도 말이지요.

그러고 보니..영어의 완전표준어는 어디인지 저는 모르겠네요..으음...!!






중국에서의 표준어는 북경어가 아닙니다.

정확하게 이야기 하자면,  북경어 발음을 표준으로 하여 만들어 지긴 하였지만,

발음상에서 약간의 차이가 있답니다.


왜 중국더빙영화판에서 우리는 표준어를 접할수 있는데, 북경의 발음은 85~90% 정도 정확하고

더욱 정확한 발음은 오히려 하얼빈의 발음이 표준어와 95% 정도 일치합니다.

 

중국에서 대표적인 표준어 사용지역은 북경, 천진, 하얼빈, 장춘, 심양,안산,대련 등이

있으며,  가장 정확한 발음을 구사하는 곳은 하얼빈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그 다음이 북경...그리고 그후의 지역이라고 할수있지요.

 

       그렇다면 왜 북경을 선호할까?  



북경은 중국에서 말그대로 경제와 문화의 도시입니다.

중국의 수도이기도 하지요.

한국에도 예전에..이런말이 있었지요, "사람은 서울로, 말은 제주도로...!!"

 

그만큼 공부하기에는 서울이 좋다는 말이지요.

중국도 마찬가지로 청화대부터 북경대, 또한 언어쪽으로는 북경어언대학도 있고...

교육의 중심지이기도 합니다.

 

때문에 저는 4년제 본과대학을 가려는 학생이라면 북경의 명문대를 입학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단, 그저 어학연수를 떠나려는 학생들은 북경말고 다른 지역을 추천합니다.

 

중국 전체적으로..물가가 점점 올라가고 있지만, 

북경의 물가는 가히 살인적입니다.

작년만 해도...작은 원룸 하나가 중국돈 2500~3000위안을 호가 하더군요.

 

월세가 50만원이 넘어가면서, 서울보다 더 비쌉니다.

또한 물가 역시 타지역의 몇배에 달하구요.

 

서울과 인천..이런 물가는 크게 틀리지 않은데, 중국에서는 워낙에 땅덩이가 거대하기 때문에

각 지역마다 물가가 너무 다릅니다.

제가 있던 심양만 하더라도...한달에 3000위안 정도면 생활할만한데, 북경에서는 

집세만으로 다 쓰는 것이지요.







가장 큰 문제는...뭐니뭐니 해도 비용입니다.

한국말 배우는데...한국에서 배우나 인천에서 배우나 큰 차이가 있으리라고는 생각치 않습니다.

또한 북경이 표준어에 가깝긴 하지만, 오히려 하얼빈의 발음이 더 정확한 표준어이기에,

추운것을 참으실수 있는 분이시라면 하얼빈에서 더욱 알차게 공부하실수 있지요.


또한 제가 있었던 심양도 표준어 사용지역이기 때문에,

거의 다 들린답니다.



               글을 마치면서...  


언어를 공부한다는 것은, 환경이 중요합니다.

허나 사실상 수업이나 과외를 제외하고 중국인친구들과 공부를 할때,

순수하게 친분만으로 공부를 하기는 힘이듭니다.


오히려 한시간에 15위안 정도면 (한화 약 2800원 정도) 

중국인과 1시간이나 일대일로 대학생 과외를 할수 있는데, 

그 편이 공부하기에는 훨씬 낫습니다.





가장 중요한것은 마음가짐이지만, 유학하면서 믿을수 있는 것은 자신과 돈이기 때문에,

저는 조금 더 좋은 환경에서 공부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제가 말씀드리는 것은 무엇보다, "언어공부"입니다.

다른 더 배우고 싶은것이 있다면 북경이나 상해를 선택해도 괜찮지만,

언어만을 위한 유학이라면..이라는 전제가 있다는 것을 말씀드립니다.



추천은 3대를 흥하게 한다는 전설이...!!



                                 

       
Posted by 맨파워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예또보 2010.11.01 1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어연수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해보아야 합니다
    요즘은 거의 연수를 필수로 생각들 하시는 경향들이 많더라구요 ㅋ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2. 새라새 2010.11.01 1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중국 어학연수를 갈때는 굳이 북경을 갈 필요가 없군요..
    중국하면 환율도 그렇고 물가를 만만히 보는 경향이 있는데..정말 북경 물가 살인적이네요..

    오늘도 즐거운 중국에 대한 글 잘 보고 배워 갑니다.^^

  3. 핑구야 날자 2010.11.01 1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경어가 표준어가 아니군요,, 또 하나 배워갑니다.

  4. 자수리치 2010.11.01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하얼빈이 표준어와 가장 비슷한 거군요.^^
    역시 중국어관련은 차세대님이 최고~~

  5. ★입질의 추억★ 2010.11.02 0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경도 만만치 않은 도시군요~ 중국어학연수 하시는 분들 잘 참고하셨음 좋겠어요~
    기분좋은 11월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6. 아바래기 2010.11.02 0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북경을 고집할 필요가 없네요.
    자기가 뭘 공부하러 가려는지에 따라서 잘 생각해봐야되는 문제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7. 선민아빠 2010.11.09 1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겠네요~ 물가도 비싼 북경을 굳이 고집할 필요가 없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