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오랜만에 건강 이외의 포스팅을 한번 해볼까 합니다.

요즘 한국에서 가장 많은 피해사례가 잇따르는 것중에 하나가 보이스피싱이

아닐까 싶네요!!

현재 제가 보이스피싱왕국에 있는 관계로...간혹가다 네이트온에서 친구며, 어머니와 함께

대화할때 이런 창이 뜨고는 합니다.

 

  



크헉...

아무것도 하지 않고 그저 이 대륙에 살고 있는것만으로도...

이런 대접을 받아야 하다니...슬픕니다요...

하지만!!

어째서 네이트에서 이런 보이스피싱을 이렇게 강력하게 차단하는지 알게 되었답니다.

왜냐??

제가 직접 당했거든요. (물론 피해는 없었지만.,..)

이 포스팅을 보신 여럿 독자님들께서도 반드시 주의하셔서 사기당하시는 일이 없으셨으면합니다.


때는 늦은 오후, 퇴근하기 직전이었습니다.

일을 대충 마무리하고 운동하려고 하는 찰나에, 네이트로

띵동~ 경쾌한 음향과 함께 대화창이 예쁘게 열리더군요.

오옷....함께 유학했던 우리 xx형님이~ 말을 걸더군요.



 

     xx형님: 야~ 차육~ 잘지내고 있냐~??

     차세대: 오옷, 형님 이게 얼마만이에요!! 잘 지내고 있죠? 취업은 되셨는감??


     xx형님: 아직~ 취업이 안되었어. 그래서 요즘 좀 피곤하구나

     차세대: 그렇군요....걱정마세요~ 잘 될껴~~ 몸은 건강하고~??


     xx형님: 어..뭐 그렇다. 그래도 취업이 되야 뭘 하든지 하지. 야, 차세대야, 다름이 아니라..

     차세대: 네, 왜요??


     xx형님: 부탁이 있는데, 나 300만원만 지금 보내줄수 있니? 내가 사고를 좀 쳐서...

     차세대: 그래요? 무슨 일인데요. 돈이야 보내줄순 있지만.


     xx형님: 그럼 이유는 묻지말고 좀 부쳐줄래? 내가 나중에 알려줄게.

     차세대: .....(이런...이유는 왜 안가르쳐주는겨..)


     여기서 제가 순간 생각이 든것은....이것이 바로 말로만 듣던, 호환마마보다 무섭다던!!

    보이스피싱이라는 생각이 문득들어 바로 형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진짜xx형님: 여보세요~

     차  세  대: 형~ 저 차세대인데요~ 혹시 네이트에 있어요?


     진짜xx형님: 아니~ 나 지금 밖인데~ 면접와따~ 오늘 세탕 뛰어야 된다. 잘되야 할텐데~

     차  세  대: ......그렇군요. 잘 보고 오세요~



     이런 건방진 ....내게 감히 돈을 뜯으려 해!!

    얼마전에 한 대학생이 보이스피싱에 걸려 등록금을 사기당해 자살했다는 기사를

    읽고 안그래도 뒤숭숭한데.....

    그리고 기다리던 가짜(?)와의 대화를 이었습니다.


    가짜xx형님: 뭐해~ 나 지금 정말 급해~

    차  세  대: 알았어요, 지금 통장 확인해 보니 보내줄수 있겠네요.

                 계좌번호 불러주세요.


    가짜xx형님: 알았다. xxxxxx-xx-xxxxxx 예금주 황xx 오늘 오후까지 보내줄수 있지?

    차  세  대: 예~ 알았어요~ 그럼 이따 봐요~



이러고..바로 사이버 수사대에 넘겨버렸습니다.

대화내용 캡쳐해서.....지금은 잡혔는지 안잡혔는지 알수가 없네요.

이 형님께서 자존심이 워낙 강한 사람인지라...돈을 빌릴사람이 아니라 연락을 해보니

역시나....

그리고 인터넷 대화라도 그 사람만의 고유한 느낌이 있어서 사실 대충 감이 오더라구요.

사기꾼인지 진짜인지...

여하튼 저는 이렇게 잘 넘겼는데...

 






< 사기 당하면 어떡해!! 어떡해~~>

그런데 저는 여기서!!

순간 생각이 든것이...우리 어머니는 과연 어떨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가 외국에 있는 고로, 간혹 환전을 위해 돈을 부치곤 하는데 그렇다면 우리 어머니는

속을까?? 오늘 저녁에 한번 우리어머니를 대상으로 실험(?)을 하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어머니가 나이는 좀 있으시지만...워낙에 신세대 이시고 꼼꼼한지라 간혹 화상통화를

하기도 하고...채팅도 하기때문에 속이기가 어려울거라 생각이 들었지만...

 

늦은 저녁 10시

뚜뚜~~~ 띵동~~

 
    차세대: 엄마! 저에요~ 차세대~

    어머니: 그래~ 뭐하니?


    차세대: 지금 막 집에 왔어요. 엄마 다름이 아니라... 제가 오늘 교통사고가 좀 났어요.

    어머니: 그래??!! 몸은 괜찮고~?? 을매나 다친겨!!


    차세대: 몸은 괜찮고...지금 다리가 조금 나갔는데, 부러진것은 아니고요,

               내일 병원가서 깁스하고 검사받으면 돼요. 그런데 제가 여기 지금 보험을

               안들어놔서 200만원 정도 필요할것 같아요.

    어머니: 그래?! 지금 회사사장한테 일단 빨리 땡겨서 써!! 내일 바로 부쳐줄게.


    허걱.....예상보다 너무 빠르게 돈을 부친다는 말이..크헉...


    차세대: 아니, 지금 사장도 한국가서 없고...지금 좀 부칠수 있는 방법없나..?

    어머니: 그러면 먼저 돈 있는 사람한테라도 빨리 빌리고, 그 사람 계좌 줘, 바로 부칠테니.


    흐미.. 나도 생각못했던 방법을 마구 생각해 내시내..지금 밤 10시 반인데...

 

    차세대: 그럼요, 먼저 빌릴테니까..계좌 드릴게요. xxxxxx-xx-xxxxxx 예금주 황xx

    어머니: 그래! 몸은 괜찮은거지!!외국에서 혼자 있는데 조심해야지! 빨리 병원가봐!


     제가 예전에 어머니에게 보이스 피싱에 대한 위험성을 말씀드리고, 제가 직접 전화를

    하지 않는 이상은 돈은 절대 움직이게 하지 말라고 했었는데~

    자식이 다쳤다는 데에는 어쩔수 없는것이 부모님 마음인가 봅니다!!

    그래서 그냥


     차세대: 엄마!! 이거 다 뻥이여~~ 이게 보이스피싱이란 말여~~ 지금 만약 사기꾼이었다면

                우리 200 날린겨~ 어떡해 어떡해~~~





이렇게 말씀 드리고 해프닝으로 끝이 났답니다. ㅎㅎ

만약 이게 제가 실험을 해본게 아니라.....사기꾼이 제 주소로 어머니께 접근을 했다면..

100% 사기를 당했겠죠!!

젊은 사람들은 덜하겠지만...아무래도 부모님 세대분들은 막 인터넷을 배우신 터라....

이런 경우가 닥치면 속을수 밖에 없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그날 저희 어머니 왈...

"네 돈 부치려고 했어!!"

크헉....내돈 200날릴 뻔했네요....ㅋ

당시 어머니는 안보이는 곳에서 자식이 다쳤다고 하니...(30살인데...ㅋㅋㅋ)

너무 걱정이 되셔서, 어떻게든 돈을 부치려고 했다고 하십니다.

어머니의 사랑에 감동이지만, 그래도 사기꾼들이 너무 많으니 만큼, 모두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이렇게 하는 사기꾼들~ 각성하고~ 다른 사람 눈에 눈물나게 하면~ 본인눈엔

피눈물 나는법!!!


한국 정보인증원 들어가기 [둘러보기]


이 글을 읽으시는 모든 독자분들은...지금 당장 부모님께 실험(?)해보시기 바랍니다.

그럼 좋은 저녁 되시고~ 사랑합니다!~!



추천과 댓글은 블로거에게 가장 큰 기쁨입니다~

Posted by 맨파워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